조주빈 잡혔는데도 '대피소' 만들어 또 성 착취 영상 공유하고 있는 'n번방·박사방' 회원들

인사이트조주빈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텔레그램 성착취 영상 공유 단체 채팅방인 'n번방' 사건 수사가 시작되자 이와 비슷한 대화방이 또 등장하고 있다.


경찰의 추적을 피해 성착취 영상물을 계속 공유하겠다는 것이다.


박사방의 개설자 조주빈이 구속돼 얼굴과 이름, 신상이 공개되고 있는 와중에도 어디에선가 또 다른 '박사'들이 활동하고 있는 셈이다.


25일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아동·청소년 성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 씨의 신상이 공개된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조씨가 구속되고 경찰 수사가 확대하자 '제2의 텔레그램'이 등장했다.


n번방, 박사방에서 활동하던 피의자들이 또 다른 온라인 메신저로 이동해 플랫폼만 바꿔가며 범죄를 이어오고 있는 것이다.


조씨가 검거된 이후에도 '대피소'란 이름의 채팅방을 만들어 피해자 실명을 거론하며 농담을 하고 "영상 풀팩(풀패키지) 구합니다" 등의 게시글을 올리고 있다.


경찰에 잡히지 않을 새로운 방을 찾기 위해 '초대룸'에서는 다른 방으로의 초대를 부탁하고, 초대링크를 건네기도 한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지난 24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실제로 이날 초대링크를 타고 들어온 신규 회원이 있었으며 전날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참여했다.


각종 대화방을 만든 박사 조주빈과 와치맨 전모씨 등이 줄줄이 구속되는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디지털 성범죄.


전문가들은 온라인상에서의 디지털 성범죄자를 추적해 오프라인 현실에서 검거해 제대로 된 처벌이 이어지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