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들과 같은 남자, 같은 인간인 것이 부끄럽다"···'n번방 사건'에 울분 토하며 장문의 글 남긴 정승환

인사이트안테나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정승환이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발생한 'n번방 사건'에 분노를 터뜨렸다.


지난 23일 정승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갑갑하다. 솔직히 처음에는 고작? 고작 신상 공개 하나로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목소리를 모으는 것인가? 또 정말 그것으로 이 무수한 분노를 누그러뜨릴 수 있는 것일까? 의아했다"라고 운을 떼며 장문의 글로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정승환은 "피해자들은 자신들의 신상을, 그 기본적인 인권을 유린당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작에 불과한 그것으로, 이후에 더 말도 안 되는 이유들로 오랜 시간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 했는데. 그 시간들을 고작 저들의 신상 하나 까는 것으로 백억분의 일만큼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그래, 그거라도 해야지. 그마저도 안 하면 정말 아무것도 안 하는 거니까. 최소한의 최소한이라도 해야지"라고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부끄럽다. 저들과 같은 남자인 것에. 인간인 것에. 무섭다. 세상 물정 모른다는 핑계로 무관심했던, 지나쳤던, 잊었던, 그로써 이 소름 끼치는 사회악에 눈곱만큼이라도 일조했을지 모를 지금까지의 내가"라고 자신을 탓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_seung__h'


그러면서 그는 "그 최소한을 알고 지키려 애써 달라고. 그러나 이 개인적인 넋두리와는 별개로 저들의 신상 공개는 물론 모조리 처벌받기를 더 간절히 바란다. 법이 없다면 만들어서라도 꼭. 그리고 이 형편없는 넋두리로나마 분노에 동참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작은 보탬이라도 될 수 있다면 끝까지 염치없이 쓴다. 피해자들께는 무책임한 위로를. 가해자들에게는 책임지고 엿을"이라며 처벌을 촉구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연예인이고 저렇게 말하기 조심스러웠을 텐데 소신 있다", "되게 담백하게 쓰려고 했는데도 글에서 분노가 느껴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에 미성년자 여성 등을 협박해 촬영한 성 착취 동영상을 공유한 대규모 성범죄 사건이다.


특히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어 국민적인 공분을 안기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3일 'n번방' 운영자 중 한 명인 '박사'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날 SBS '8 뉴스'는 '박사'의 신상이 25세 조주빈 씨임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안테나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