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능력+재력' 다 가진 아이유가 유일하게 '질투' 느끼는 사람의 특징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 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본업인 가수 활동을 비롯해 연기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며 '만능엔터테이너'라는 타이틀을 가진 아이유의 단점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는 아이유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GUCCI가 함께한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2018년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와 넷플릭스 '페르소나', 또 지난해 tvN '호텔 델루나'까지 출연하며 바쁜 나날을 보냈다.


특히 2019년 11월에는 미니 5집 앨범 'Love Poem'까지 발매하며 가수 활동도 병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 코리아


숨 쉴 틈 없이 휘몰아친 일정을 모두 소화하고 휴식 중이라고 밝힌 아이유는 바쁘게 생활하는 일상 속에서도 자신의 단점을 '게으른 점'이라고 밝혀 의문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사실 아주 게으른 게 저의 가장 큰 단점이다"라며 "원래 도전을 즐기는 타입도 아니고 내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곳이 아니면 그 상황에 잘 동화되거나 즐기지 못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러다 보니 잘 즐기는 사람들을 동경하고 질투도 하는 것 같다"라며 "또 나보다 훨씬 부지런한 사람들, 바쁜 생활에도 불만이 없는 사람들을 만나면 무능력해지기도 한다. 내가 애써야만 겨우 해낼 수 있고, 일을 즐기면서 하는 사람들을 보면 질투를 느낀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 코리아


'게으름'이 단점이라면 아이유가 말한 자신의 장점은 '책임감'이라고 한다.


그는 "책임감이라는 사명감이 게으른 나를 여기까지 멱살 잡고 끌고 오게 만든 일등 공신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바쁜 삶 속에서도 변하지 않았던 자신의 신념에 대해서 말했다.


한편 아이유는 이번 화보를 통해 섬세한 눈빛을 바탕으로 GUCCI의 2020 봄, 여름 컬렉션을 완벽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휴식을 취하고 있는 아이유는 곧 박서준과 함께 영화 '드림'을 찍을 예정이다.


'극한직업'으로 대박을 친 이병헌 감독의 신작인 '드림'은 선수 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윤홍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의 월드컵 도전기를 그린 작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블유 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