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일 고생하는 군인 남친 위해 '곰신'들이 보낸 정성 甲 '선물 박스'

인사이트Instagram 'chaemood_'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고생을 하고 있는 가운데, 남들보다 조금 더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한국을 지켜주는 군인들이다. 군대에 가 있는 것만 해도 힘든데 코로나19가 말썽이다.


방역 작업을 나가기도 하고 헌혈을 하기도 하며, 새벽에 나가 마스크를 소분하는 일을 돕기도 하는 군인에게 무엇보다 힘든 건 감염의 위험으로 인해 휴가를 나가지 못하는 일이다.


코로나19로 만날 수 없는 군인 남자친구를 응원하고 싶은 고무신의 고민을 해결해 줄 비장의 선물이 있다. 바로 당신의 마음을 가득 담은 '선물 박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aemood_'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를 위한 마음이 한가득 담긴 선물 박스 인증글이 올라와 훈훈함을 자랑한다.


남자친구를 생각하는 마음만큼 무거운 선물이 상자 안을 가득 채웠다. 출출할 때 먹을 컵라면, 아플 때 먹을 비상약, 피부를 위한 화장품 등등의 물건에 붙은 쪽지들을 보면 평상시에도 남자친구를 위한 선물을 고민했을 여자친구의 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정성 가득한 물건들만큼 감동스러운 것은 박스 날개에 쓰여 있는 정성 어린 문구들이다. 손으로 직접 4개의 박스 날개를 채운 여자친구의 말과 진심은 그 어떤 선물보다 군인 남자친구에게 큰 힘이 된다.


군대를 다녀온 경험이 있는 남자라면 진심이 담긴 말이 주는 힘을 잘 알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aemood_'


이를 본 누리꾼은 "저거 받으면 진짜 엄청 힘날 듯", "정성이 대단하다. 꼭 꽃신 신으시길 바랍니다"는 응원의 글을 남겼다.


남자친구를 만나지 못하는 기간이 길어져 걱정과 우울함을 느끼고 있는 사람이라면 '선물 박스'를 제작해보자.


안의 내용물은 상관없다. 당신의 마음이 담긴 글과 내용물이라면 그 무엇이라도 상대방의 남은 군 생활을 버티게 해줄 충분한 힘이 될 테니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