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돼지농장서 화재 발생해 돼지 790마리 불에 타 죽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오늘(21일) 새벽 충남 아산시 둔포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이 돼지 농장으로 알려져 엄청난 피해가 예상된다.


21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8분께 돼지 농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약 50분간 지속됐으며 돈사와 주택 각각 1개 동이 불에 탔다. 돼지 786마리도 불에 타 죽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돼지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A(29) 씨도 얼굴과 팔 등에 2도 화상을 입었다.


해당 돼지 농가는 소방서 추산 2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입게 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최근 전국 곳곳에 크고 작은 화재로 피해를 보는 곳이 늘고 있다.


하루 전날인 지난 20일에는 경북 영주시 안정면의 한 돼지 축사에서 불이나 3시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축사 4개 동과 창고 4개 동이 모두 불에 타 돼지 2천8백여 마리가 폐사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농가 화재의 대부분 원인은 농장의 노후한 전기 시설로 인한 누전이나 합선 등이다.


축사 주변 가연 물질을 제거하고 소방시설을 갖추는 등 관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