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아프다"...치료 못 받고 사망한 대구 17살 학생, 열 나기 직전 마스크 사려 1시간 줄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검사 결과에 얽매이지 않고 빠른 처치를 했다면, 아들이 세상을 떠났을까요"


지난 18일 보건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대구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17)군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사후 검체 채취를 통해 '코로나19'가 환자의 직·간접적 사망 원인이 된 것이 맞다고 한 보건당국.


이후 A군 부모는 중앙일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아들의 행적을 공개했다.


A군 부모에 따르면 그는 지난 10일부터 발열 증상을 호소했다. 열이 나기 시작한 건 마스크 5부제 이후 약국 앞에서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선 다음부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스크를 사기 위해 오후 5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줄을 섰던 그는 그날 밤부터 발열 증상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더한다.


부모에 따르면 그는 부모가 운영하는 학원에 잠깐 들렀을 뿐 3주간 외출을 하지 않았다.


열이 난 후 병원에 찾아갔지만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A군은 약만 받고 집으로 돌아가야만 했다.


이후에도 발열이 계속돼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았지만 병원 측은 "할 수 있는 게 없다"라며 41.5도까지 체온이 오른 A군을 집으로 돌려보냈다는 게 부모의 주장이다.


"41도가 넘는데 코로나19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냥 집에 돌려보낸 경산중앙병원이 원망스럽다"


경산중앙병원에서 영남대병원으로 이송되기까지, 검사 결과에 얽매이지 않고 빠른 처치를 받았더라면 사랑하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지 않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A군 부모는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