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방' 도중 게스트로 온 친구에게 12분 동안 무차별 폭행당한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사건사고이슈'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한 유튜버가 합동 방송을 하던 도중 게스트로 온 친구에게 소주병과 후라이팬 등으로 폭행을 당했다.


해당 유튜버는 10분이 넘게 이어진 폭행으로 인해 팔이 골절되는 등의 부상을 당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재석 TV'를 운영하는 김재석씨는 중학교 동창 A씨, 그리고 그의 아는 형인 B씨와 함께 술 먹방을 진행했다. 


방송은 그런대로 문제 없이 끝났지만, 이후 충격적인 진실이 전해졌다. 실시간 방송이 종료된 다음 날 김재석 씨가 올린 영상에 '무차별 폭행' 장면이 포착돼 있었던 것이다. 

 

그날의 진실은 12일에 업로드된 '긴급상황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에 모두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 YouTube '재석TV'


해당 영상에서 김씨는 자신이 "게스트로 온 중학교 동창 A씨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맞아서 생긴 상처들을 공개했다.  

 

김씨는 A씨가 소주병으로 머리를 때렸고, 후라이팬으로 팔을 때렸다면서 머리에 붙인 반창고와 골절돼 붕대를 감은 팔을 보여줬다.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 일부도 공개했다. 

 

또 다른 유튜버인 정배우는 자신의 채널 '정배우: 사건사고이슈'에 김씨가 폭행당하는 모습이 담긴 가게 CCTV 영상 전체를 공개했다. 

 

CCTV 영상에는 A씨가 김씨를 폭행하는 모습과 난장판이 된 가게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재석TV'


정배우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서 김재석 씨와 그의 어머니를 인터뷰한 영상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재석 씨는 "술에 취한 A씨가 멱살을 잡고, 뺨을 때리고 소주병으로 때리고 무차별하게 그냥 폭행을 당했다"면서 "내가 만만하냐 (이러면서) 폭행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김씨는 "A씨가 중학교 동창이며, 자신이 왕따를 당해 맞고 다닐 때 가끔 도와줬던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는 방송 장비가 꺼진 후에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면서 A씨와 B씨 중 누가 방송 장비를 끈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재석TV'


폭행을 당하던 김씨는 편의점으로 도망쳤고, 편의점 직원의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연행된 후 몇 시간 뒤 풀려났다. 


풀려난 A씨는 새벽에 김씨의 아버지가 혼자 있는 가게에 와서 '장애인 자식 둬서 좋겠다'는 등의 막말을 하기도 했다. 

 

김씨의 어머니는 "내 가게를 문 닫고 길바닥에 나앉을망정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사건사고이슈'


이어 "재석이는 심장 때문에 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 몸 약한 아이가 살아 있는 게 천운"이라고 말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CCTV 영상 등이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이 일었고, '유튜버 김재석 10분 동안 폭행, 소주병으로 머리 내리친 가해자 처벌 강화'라는 제목의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해당 청원은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얻어 국민청원 게시판 공개 여부가 검토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