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욕까지 하던 왕따 주도자"···출연자 '학폭 논란' 또 터진 '하트시그널 3'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 3'가 막을 올리기도 전에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이며 위기에 직면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하시 3) 출연자를 겨냥한 폭로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게시물에서 글쓴이 A씨는 출연자 B씨에 관해 "해외에서 오래 살다 온 모델 대회 출신"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자신을 출연자 B씨의 동창이라고 소개한 A씨는 "B에게 괴롭힘당했던 학우가 한둘이 아니다. 그런데도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고 한다"며 불쾌한 심정을 털어놨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B씨가 매 학기 왕따를 주도해 만들었다면서 "영향력이 있었던 친구였다. 그의 눈에 거슬리는 아이는 왕따 경험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본인 역시 B씨의 눈에 거슬려 왕따가 됐었다는 A씨는 "나를 없는 사람 취급하거나 놀리고 수치심이 들게 교실 분위기를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A씨는 "그 친구가 SNS로 내 엄마를 욕하기도 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B씨로부터 수치심은 물론이거니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밝힌 글쓴이는 혹여나 글의 요지가 오해를 살까 "나는 건대 수의보다 입결 좋은 학교를 나왔다"며 시기나 질투 따위로 글을 적는 것이 아님을 명시했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 3'


이어 글쓴이는 "피해자로서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면서 "얼굴만 봐도 화가 나는데 TV에 나오는 것을 가만히 보고 있을 수 없어 글을 썼다"고 요지를 밝혔다.


해당 논란이 퍼짐에 앞서 최근 '하시 3' 출연자 중 승무원 출신으로 알려진 여성도 인성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출연진을 향한 각종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속, '하시 3' 측은 추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작 전부터 많은 논란을 낳은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는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