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주민번호 몰래 빼내 '공적 마스크' 사다가 딱 걸린 간호조무사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30대 간호조무사가 환자의 주민번호를 몰래 빼낸 뒤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다 딱 걸렸다.


13일 인천 삼산경찰서는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을 방문한 환자의 개인 정보로 마스크를 대리 구매한 30대 간호조무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의료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의 범행을 알면서도 마스크 대리 구매를 눈감아준 60대 약사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 부평구에 자리한 근무지(병원)에서 환자 4명의 정보를 빼냈다.


이후 약국으로 향해 빼낸 주민번호로 마스크 8장을 구매했다.


완전범죄(?)를 꿈꿨겠지만 A씨에 의해 주민번호가 도용된 피해자가 "구입한 일이 없는 지역에서 구매한 것으로 나온다"라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들통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경찰이 들이닥쳤을 때 "동의를 받고 구매했다"라고 변명했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결국 A씨는 입건되고 말았다.


경찰은 계속해서 거짓말을 늘어놓는 A씨의 여죄가 더 있지는 않은지 추적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