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만으로 뚝딱 만들 수 있어 '달고나 커피' 위협하는 신흥 강자 '1000번 계란 후라이'

인사이트YouTube '영줌마 YZM'


[인사이트] 김수애 기자 = 집에 콕 박혀 자가 격리하는 요즘 슬며시 유행하고 있는 요리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1천 번 젓는 순간 탄생하는 최고급 '계란후라이'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영줌마 YZM'에는 '1000번 저어 만드는 계란후라이' 동영상이 업로드됐다.


400번 저어 만드는 달고나 커피에 이어 한층 더 튼튼한(?) 근력이 요구되는 계란후라이는 집에 계란만 있다면 누구든지 도전할 수 있다.


떨어졌던 식욕을 자극하며 운동까지 할 수 있는 기회이므로 잘 보고 따라 해보도록 하자.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줌마 YZM'


준비물은 간단하다. 계란 두 알과 거품기, 볼, 프라이팬만 있으면 된다.


우선 계란을 깨끗하게 씻은 뒤 노른자와 흰자를 따로 분리해 준다. 노른자는 소금을 살짝 뿌린 후 저어준다.


그다음 간단한 팔 스트레칭을 한 뒤 흰자를 1천 번가량 저어준다. 젓다 보면 슬슬 거품이 나며 불투명해지기 시작한다.


이때 손을 바꿔 한 번 더 근력을 쏟아내면 굳어지는 흰자를 만날 수 있다. 흰자가 단단해졌을 무렵 저어둔 노른자를 함께 섞는다. 노른자는 거품기가 아닌 수저로 섞는 것이 좋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줌마 YZM'


마지막으로 달궈진 프라이팬 위에 올려 노릇노릇 구워주면 완성이다. 프라이팬에 버터를 미리 녹여내면 보다 고소한 맛을 낼 수 있다.


완성 후 기호에 따라 꿀이나 케첩 등과 함께 먹으면 더욱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유튜버 영줌마에 의하면 식감이 매우 신기하다는 평이다. 전반적으로 겉은 질기지만 속은 촉촉해 탱글탱글한 계란후라이가 완성된다고 전해진다.


집에 있는 게 슬슬 지겨워진다면 근력운동을 하며 입맛을 자극할 계란후라이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YouTube '영줌마 YZ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