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알아요ㅠ"···살쪘다는 악플 보고 속상해 칭얼거린 '세젤귀' 유승호

인사이트스토리제이컴퍼니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유승호가 살이 쪘다고 외모를 지적하는 댓글에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11일 유승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경찰 역할이라 일부러 살 많이 찌웠어요...ㅠ 저도 알아요 얼굴 살찐 거..ㅠ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tvN 새 드라마 '메모리스트'가 첫 방송 후, 작품에 출연한 유승호를 두고 살쪘다는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나오자 그가 짧은 해명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으로, 이날 첫 방송했다.


인사이트스토리제이컴퍼니


인사이트Instagram 'dandyoo93'


극 중 유승호는 신체 접촉을 통해 타인의 기억을 스캔하는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형사 동백 역으로 분해 열연한다.


때문에 그는 맡은 배역에 집중하기 위해 체중을 늘렸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유승호의 예전과 비교해서 살이 찐 지금의 모습을 지적해 웃픈(?) 논란이 일었다.


이에 또 다른 누리꾼은 "도대체 어디가 살이 쪘다는 거냐", "여전히 잘생김 한도 초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승호는 지난해 종영한 SBS '복수가 돌아왔다'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매번 색다른 캐릭터로 대중을 만나는 유승호가 '메모리스트'를 통해 또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스토리제이컴퍼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