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5살' 됐지만 교복 입으니 '고3 수험생' 같은 초동안 주우재

인사이트Instagram 'ophen28'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3'를 비롯해 Mnet '내 안의 발라드'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모델 겸 배우 주우재의 비주얼이 여심을 흔들고 있다.


지난 5일 주우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사진을 #배고픈데 귀찮아 대기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교복을 입고 훈훈하면서도 귀여운 비주얼을 자랑하는 주우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우재는 올해 35세가 됐지만 아직 고등학생인 듯 교복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소년미'를 자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ophen28'


뽀얀 피부와 붉은 입술을 자랑하는 주우재는 대기실에서도 잘생긴 미모를 자랑하며 설렘을 유발했다.


특히 작은 얼굴과 대비되는 큰 손은 섹시한 매력을 배가시켜 여심을 흔들었다.


35살의 나이에도 동안 비주얼을 과시한 주우재의 모습에 누리꾼은 "30대 중반에도 교복 소화하는 것 봐", "요새 대세남", "진심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우재는 모델로 데뷔해 여러 유명 패션쇼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6년부터 배우로 영역을 넓혀 SBS 드라마 '원티드', MBN '설렘주의보', 영화 '걸캅스'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phen28'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