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제조사 이덴트 "정부 정책 때문에 '손해'볼 수 없어 생산 중단합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마스크를 사기 위해 길게 줄을 늘어선 사람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 이상의 손해를 감수할 수 없습니다"


치과 재료 제조 업체인 이덴트가 마스크 생산 중단을 선언했다. 이덴트는 하루 1만 4천여장의 마스크를 생산하던 업체였다.


지난 5일 이덴트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문을 게재했다.


해당 공고문에서 이덴트는 마스크 생산 중단을 알리면서 그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명확히 밝혔다.


이덴트는 "그간 정부 시책에 따라 생산된 마스크 전량을 치과로 공급하고 있었지만 정부는 조달청에서 제조업체 생산량 80%를 일괄 매입하기로 했다고 통보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이덴트


이어 "조달청에서는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일일 생산량 10배에 달하는 생산 수량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즉 정부의 정책에 발을 맞추기 어렵기에 마스크 생산을 중단한다는 이야기다. 이덴트가 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한 이유는 분명했다.


이덴트는 "하루 1만장 정도 생산하다가 수요를 맞추기 위해 인원을 충원해 1만 4천여장으로 끌어올리고, 매일 2시간 연장근로 및 토일 연장근무로 수당 지급도 늘었지만 마스크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라면서 "중국이 아무리 돈을 많이 준다고 해도 1장도 안 팔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더 이상 손실을 감수하면서 마스크를 생산해야 하는 명분도 의욕도 완전히 상실한 상태"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정부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일관된 지침을 적용한다"라면서 "꼭 필요한 의료기관에 공급하는 것조차 불법이라고 지침을 내려 앞으로 공급이 불가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어제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그 대책에는 마스크 제조사의 공적 의무공급 비율을 50%에서 80%로 상향하는 조치도 포함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