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치수' 양경원 "현빈, 눈 못 마주칠 정도로 잘생겼다"

인사이트tvN '수미네 반찬'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알린 배우 양경원.


'사랑의 불시착'에서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던 양경원이 현빈의 실물한 마주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오만석, 양경원, 장소원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양경원은 현빈 외모에 대한 찬양을 펼쳐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수미네 반찬'


양경원은 함께 호흡을 맞췄던 현빈을 떠올리며 "저는 연기할 때 빼고 현빈 씨 눈을 잘 못 쳐다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말 멋짐이 온몸에서 뿜어져 나온다"며 다시 한번 현빈을 칭찬했다.


이어 '앙숙 케미'를 선보였던 손예진에 대해서는 "제가 다행히도 시력이 안 좋다. 뿌옇게 된 상태에서 그림을 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경원은 "또 손예진 씨가 자신을 세리로 볼 수 있게끔 장착하고 오셨다. 손예진이 아닌 세리로 볼 수 있었다"며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경원은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군 표치수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tvN '수미네 반찬'





Naver TV '수미네 반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