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장관 "우린 방역 잘돼 중국인 입국금지 실효성 없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확진자가 4,000여 명을 넘어서며 엄청난 확산 속도를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코로나19' 발원지로 추정되는 중국 본토의 중국인 입국 금지가 전혀 필요 없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 외교 분야 최고 책임자로 참석해 의원들의 연이은 질문을 받았다.


이날 대정부 질문 최고 쟁점은 바로 우한 코로나 감염증 확산에도 중국발 여행객에 대한 입국 금지를 확대하지 않은 이유였다.


인사이트뉴스1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은 "많은 나라가 중국발 입국을 금지했는데 정부는 왜 눈치만 보고 있나"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강 장관은 "중국발 여행객 입국을 금지한 국가가 다수 있지만 대부분 스스로 방역이 취약한 나라"라며 "완전히 차단해 놓는 것이 감염병에 대해서 꼭 필요한 조치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말을 들은 권성동 미래통합당 의원은 "무능의 극치인 외교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당장 해임하라"고 소리쳤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 역시 "실질적으로 우리 국민 피해가 일어나는데 국민들이 장관 답변을 시원찮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비판이 계속되자 강 장관은 "다른 나라의 조치, 우리의 방역 역량,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특정 조치가 가진 장점·단점까지 다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 야당 의원이 중국이 우리나라 국민들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고 하자 강 장관은 "국민 안전이 제일 우선이지만 다른 사안도 고려할 점이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한편 한 시민단체는 '코로나19' 상황에 외교적인 대처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로 강 장관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날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최근 강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