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공군부대서 '코로나19' 감염된 채로 휴가 나와 돌아다닌 군인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휴가를 나온 현역 군인이 코로나19(우한 폐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8일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양시에서 6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안양 6번째 확진자는 갈산동 샘마을 아파트에 사는 현역 군인 A(22)씨다.


그는 지난 21일 휴가를 나왔으며 27일 한림대성심병원 1차 검사에서 양성, 28일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최 시장은 "충북 청주 소재 같은 공군부대에서 대구를 다녀온 동료 병사가 27일 확진자로 판정된 점에 미뤄 군대 내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감염경로 및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가족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안양시는 이미 A씨의 거주지 주변으로 방역을 실시했으며 동선에 따라 추가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29일 오전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2931명, 사망자는 16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