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뷸런스 이송 중 운전자에게 침 뱉은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각종 사건사고도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시군지자체의 보건의료 관계자들이 혹사당하고 있다.


28일 대구 달성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A씨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던 중 보건소 소속 공무원 B(44) 씨가 얼굴에 침을 맞는 일이 발생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병실이 부족해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B씨와 간호사가 그의 집을 찾아갔고,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일어났다.


A씨는 앰뷸런스 안에서 운전 중인 B씨와 간호사에게 욕설을 한 뒤 내리면서 침을 뱉은 것으로 전해진다.


B씨는 곧바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으며 결과는 1~2일 후 나올 예정이다.


달성군 노조 관계자는 A씨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