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호복·마스크·보호경' 60억원 규모 의료물품 중국에 추가 지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천 명을 넘어서며 의료물품 수급이 비상에 걸렸다.


이 가운데 정부가 중국에 보내고 있는 총 60억 원 규모의 구체적인 의료물품 지원 명세와 날짜가 처음 알려졌다.


28일 외교부가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실에 제출한 '대(對)중국 코로나 구호 물품 발송 명세 및 계획 일지'가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7일 랴오닝성·지린성에 라텍스 장갑 1만 5,000장을 지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그 외 지역에도 마스크·방호복·보호경 등 총 60억 원어치의 구호 물품을 중국에 지원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정부는 지난 4일 충칭시에 마스크·방호복·보호경·라텍스 장갑 각 3만 개씩과 손 세정제 2,400개를 지원했다.


지난 14일부터 17일에는 안후이성·철강성·강소성·상해시에 라텍스 장갑 5만 장, 분무형 소독기 600대, 발전기 5대, 식수정화제 4박스, 담요 2,000장이 지원됐다.


또 지난 17일에는 허베이성·톈진시·신장위구르 등 지역에 라텍스 장갑 2만 장과 분무형 소독기 400대를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21일에도 하이난성·푸젠성·광시자치구에 라텍스 장갑 1만 5,000장, 분무형 소독기 400대를 지원했다. 지난 26일부터 27일에는 랴오닝성, 지린성에 라텍스 장갑 1만 8,000장을 보냈다.


정병국 의원은 "국내 확진자 505명, 하루 증가 최고치를 기록한 27일에도 중국에 라텍스 장갑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의료용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의 이런 지원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공개된 지원 목록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우한시 등 후베이성으로 보내진 물품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한편 28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337명이고 사망자는 13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