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도 뚫렸다" 대학원생 코로나19 확진 판정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가 대학가까지 덮쳤다.


서울대학교 대학원생 1명이 코로나19 신규 환자로 추가되면서 보건당국과 학교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서울대는 "학교 기숙사에 거주중이던 대학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권 대학 기숙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캠퍼스 내 코로나19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대에 따르면 융합과학기술대학원에 재학중인 대학원생 A씨는 이날 오전 본가가 있는 대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외부 연구실에서 근무하다 대구에서 부모님을 만난 동료 B씨와 접촉했다.


동료 B씨의 부모님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B씨는 현재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중이다. 


A씨는 22일 오전 관악캠퍼스 기숙사에서 짐을 챙겨 경기 수원에 위치한 자취방으로 이동해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흘 후인 25일 A씨는 교내 셔틀버스를 타고 학교 기숙사로 이동해 자신의 방과 세탁실을 이용하며 3시간 동안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숙사에서 A씨가 접촉한 인원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다음날 본가가 있는 대전으로 이동했고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학교 측은 A씨가 머물던 기숙사 해당 층을 폐쇄하고 관할 지자체 보건소에 방역을 요청했다. 또 융합대학원에서 기숙사로 이동하는 셔틀버스의 방역도 요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