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걱정돼 100만원 기부했다는 이유로 '상욕' 먹고 있는 이시언 상황

인사이트Instagram 'lee_si_eo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이시언이 선한 마음씨를 내비쳤다 되려 욕을 먹는 형국에 놓였다.


지난 27일 이시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보낸 이체 화면이 담겼다.


훈훈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몇몇 누리꾼은 이시언의 선행에 불만을 내비쳤다.


인사이트Naver


그가 기부한 금액이 다른 연예인에 비해 턱없이 적다는 것이다.


실제로 앞서 많은 연예인이 1천만 원, 1억 원 등 거액을 기부한 바 있다.


이들은 "저 정도 금액도 뉴스에 나오나요", "기부로 호감은 사고 싶은데 돈 쓰기는 싫은가 보네", "안 하느니만 못하네" 등의 메시지를 전했다.


일부 누리꾼의 이러한 반응에 일각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인사이트Naver


기부금액의 고저를 논하는 이들에게 몇몇 누리꾼은 "저건 그냥 이시언을 싫어하는 것 같다", "자기들은 만 원이라도 기부했나", "할 말을 잃었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금액보다는 좋은 일에 동참하고자 나선 따뜻한 마음씨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기부 금액 관련 논란이 거세지자 이시언은 현재 기부 소식을 알린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이시언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국가유공자에게도 기부를 실천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ee_si_e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