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 기부한 돈 대체 어디로 갑니까?" 간호사가 폭로한 충격 실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중의 사랑을 받은 수많은 연예인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기부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적게는 수천만원 많게는 수억원. 그간 대중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나누는 데 주저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 이 기부 랠리에도 '코로나19' 사태를 온몸으로 막아내는 국가 지정 음압 병실은 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가 지정 음압 병실에서 일하는 간호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 하나가 올라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해당 글을 작성한 간호사 A씨는 "대구는 아니지만 현재 국가 지정 음압 병실에서 일한다"라면서 "중증 환자들 때문에 모두가 휴일도 반납해가며 3교대라 보기 힘든 2교대 근무를 해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물도 못 마시고 밥도 못 먹고 화장실도 못 가고 12시간 넘게 일한다"라며 "스스로 밥을 못 먹는 중증 환자들의 밥도 떠먹여주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자신은 조금도 챙기지 못하면서 환자들을 위해 모든 걸 쏟아붓고 있는 것이다.


A씨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은 점점 무리한 요구를 한다"라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간식을 달라고 하는 건 예삿일이고 누구는 얼음물 누구는 따뜻한 물을 요구하며 힘들게 한다는 것이다. 한 확진자는 보디워시·린스를 요구해 간호사들을 힘들게 한다고 한다.


그는 오랜 시간 공복을 유지하다 중증 환자 밥을 떠먹여주던 중 눈물을 흘렸다. 병원 공기도 숨이 막힐 정도여서 괴로움은 더욱 큰 상황.


이런 악조건에 더해 마스크도 부족하고 보호구도 유통기한이 임박해오면서 버티기 힘들 지경이라고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A씨는 "그 많은 기부금이 대체 어디로 가는지 궁금하다"라며 "병원에서 일하는 게 적성에 맞다고 생각했는데 한 달 만에 무너졌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혹여 병원에 들어가게 된다면 간호사들에게 못되게 굴지 말아달라는 말을 남긴 뒤 글을 마쳤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의료진에게 제발 잘해라", "기부금 투명하게 집행해달라", "의료진이 있어야 환자도 산다. 의료진의 처우를 개선하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