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신도 '88명' 들어왔다"···뒤늦게 진실 실토한 신천지

인사이트YouTube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신천지예수교회가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신도 총 88명이 중국에서 입국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신도 88명은 코로나19가 발원한 우한시에서 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27일 신천지는 공식 입장을 통해 "한국에 입국한 중국 신도 88명 중 39명은 중국으로 다시 출국했고, 49명은 한국에 체류 중이며 서울 경기 지역에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2차례(1차 1월25일, 2차 1월28일) 에 걸쳐 중국 지역 성도들이 입국할 경우 예배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신천지 측은 중국에서 입국한 신도 가운데 지난달 23일 이후 한국에서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없으며, 이에 대한 자료는 지난 21일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달 28일부터 4차례에 걸쳐 한국교회 신도 중 중국을 방문한 신도와 중국 방문자 접촉자에 대해서도 예배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 수는 지난 19일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나온 뒤 빠르게 늘고 있다.


이 교회에서는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본 9일과 16일 집단 감염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 두 번의 예배에는 총 1,000명이 넘는 신도가 운집했다고 한다.


청정지역이었던 울산도 22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빠르게 늘어 총 8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27일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595명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