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8일)부터 마스크 120만장 전국 약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서 판매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부가 마스크 수급 부족에 대해 사과하며 국내 마스크 유통을 위해 강경책을 꺼내 들었다.


27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안정대책 브리핑을 진행했다.


브리핑에서 홍 부총리는 마스크 수급 불안정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마스크 생산량의 90%를 국내에 유통하겠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10% 역시 생산자만 수출할 수 있도록 규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홍 부총리에 따르면 이후 생산되는 모든 마스크의 90%는 한국에서 유통되며, 내일부터 마스크 120만장이 전국의 약국 등을 통해 유통될 예정이다.


정부가 마스크를 판매하는 곳은 전국의 약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이다.


대부분 수급이 부족한 읍면동을 위주로 푼다. 공적 물량인 만큼 해당 마스크들은 시중가에 비해 저렴하게 판매될 예정이다.


하나로마트의 경우 서울·경기를 제외한 1,900곳에서 하루 55만장이 공급될 방침이다. 점포당 300개 마스크를 공급할 예정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사정이 급한 대구와 경북 청도에는 오늘(27일) 15만장을 시작으로 28일부터 읍면 우체국 통해서 마스크가 공급될 예정이다.


공영 홈쇼핑과 행복백화점 등을 통해서도 37만장 마스크 유통 계약이 체결된 상태라 곧 판매가 시작된다.


정부가 마스크 수급 물량을 조정, 매일 모니터링 할 것이라 발표한 가운데 전국적으로 일어난 마스크 수급 부족 현상이 잠잠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95명을 돌파했고, 사망자는 13명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