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자 치료에 꼭 사용해달라며 팬들과 '1억 850만원' 기부한 '퀸연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전 피겨 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팬들과 함께 코로나19 치료 지원금을 기부해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26일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인 김연아와 팬 연합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활동에 사용해달라며 기금 1억 850만 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이번 기금은 김연아 친선대사의 올림픽 챔피언 10주년과 6주년을 기념하는 기부 이벤트와 김연아의 기금 1억 원이 더해져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아와 팬 연합은 코로나19 확산 저지와 감염 예방 및 치료를 위해 기부금을 사용해 달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전달된 기금 전액은 경상북도 권역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학교 병원의 의료활동 지원에 사용될 전망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대구 지역 우리 국민을 위해 한마음으로 모아 주신 정성이라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받는 모든 분과 의료 현장에서 분투 중인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과 용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한편 팬들은 2010년부터 김연아 선수 생일과 올림픽 기념일 등에 다양한 모금 이벤트를 펼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한 누적 기금이 2억 7천여만 원이다.


앞서 김연아는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김연아의 기부액은 10억 원에 이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제이에스티나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