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서 코로나19 최초로 확진자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가 창궐한 가운데 서울시 양천구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양천구 관계자에 따르면 확진자는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 중인 26세 여성 A씨다.


A씨는 은평성모병원에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지난 20일 최초 증상을 보여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다.


A 씨는 어제(26일) 저녁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에 양천구는 A 씨가 방문한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을 격리 시키고 방역 및 소독 등의 조치를 즉각 시행했다.


또한 동거인에 대하여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조사를 실시했다.


양천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 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의 동선을 신속히 공개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구청과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방역 및 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해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27일) 기준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는 1,595명으로 전날 대비 334명이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