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방문한 30대 남성 경기도 화성에서 '숨진 채' 발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30대 남성이 경기 화성시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남성은 최근 코로나19가 창궐한 대구시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코로나19 관련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26일 오전 8시50분쯤 화성서부경찰서는 향남읍의 한 오피스텔에서 숨져있는 A씨(36)를 발견했다.


A씨가 이틀째 연락도 없이 출근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회사 동료가 A씨의 자택을 찾았다가 숨져있는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평소 여러 지병을 앓고 있었고, 이와 관계된 여러 약도 먹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범죄를 특정할 만한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을 의심할 만한 단서 또한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지난 9~10일 고향인 대구에 다녀온 사실을 확인, 코로나19와 관련 가능성을 열어두고 보건당국에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A씨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날 나올 예정이며, 경찰은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 부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녀온 대구 고향 집에는 코로나19 확진자나 신천지 교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