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내 관통하는 '805번 버스' 운전기사 '코로나19' 확진 판정

인사이트Wikimedia Common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많은 대구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805번 시내버스 기사 A(57)씨가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아내와 치료 중이며 신천지 대구 교회와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까지 버스를 운행하고 회사 동료들과 점심을 먹은 뒤 집으로 돌아갔다. 이때 배우자와 함께 오한을 느껴 회사에 보고하고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24일 오전 경산보건서를 방문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오후 8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슷한 시기 함께 아팠던 아내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A씨가 운행하는 버스는 대구경북교통 소속 805번 버스로 달서구 장기동 웃는얼굴아트센터, 서부정류장역, 반월당역, 파티마병원, 퀸벨호텔, 반야월역을 왕복한다. 


해당 버스는 현재 2차 소독까지 실시됐다. A씨가 다녀간 사무실과 배차실도 방역 조치가 이뤄졌고 점심을 먹었던 식당은 폐쇄됐다. 


A씨와 교대한 기사 역시 25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며 해당 노선은 예비 차량으로 대체돼 정상 운행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