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이어 일본도 한국인 입국 거부한다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중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일부 한국발 외국인에 대한 입국이 금지됐다.


26일 아베 신조 총리는 오는 27일부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한국의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날 오전 진행된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검역 대책을 철저히 하기 위해 일본인의 방문에 주의를 촉구할 뿐만 아니라 감염이 확대되는 지역에서 일본으로 감염자 유입을 막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입국 제한 대상은 일본 입국 신청 2주 이내에 대구와 경북 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에 해당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동안 일본은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 체류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시켰으나 중국 이외 지역에 입국 제한을 시행한 적은 없었다.


다만 일본은 지난 25일 외무성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는 2월 19일 이후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에서 감염증 사례가 급증해 24일까지 607건이 확인됐다"며 "이들 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2'로 새로 지정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레벨2는 필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방문은 중지하라고 권고하는 단계다.


이번 입국 제한 방침은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일본을 웃돌고, 특히 대구 등에서 감염이 급증하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