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악화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50만명 돌파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우한 코로나)의 확진자가 1100명을 넘어서자 정부의 방역망이 도마 위에 올랐다.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힘을 받고 있다.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 국민청원이 한 달이 채 안 돼 50만명이 넘는 참여를 끌어냈다.


26일 오전 12시 기준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총 50만 900여명이 참여했다.


4일 올라온 이 청원은 25일 청와대의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돌파했다. 청와대는 청원이 마감되는 내달 5일부터 한 달 내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는 등 과격한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국내 마스크가 동이 났는데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고, 마스크의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서도 "국제법 운운하다가 전 세계 나라들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내놓은 대책이 이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우한시가 봉쇄되기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입국만 제한하면 소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답변 기준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4월에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 무기를 방치·묵인한다며 탄핵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20만명 이상의 참여를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청와대는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따라 쉼 없이 달려왔지만,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