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인 서대문구 111번 확진자, 이동동선 속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동작구의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111번 환자가 이동 동선을 거짓으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 서대문구에 따르면 19일 서대문구 가좌보건지소와 북가좌1동 주민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던 111번 확진자가 서대문구 내 주민센터 3곳을 더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추가 방문 기간으로 확인된 곳은 북가좌2동, 남가좌2동, 홍은2동 주민센터다. 


111번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신천지 신도다. 19일 가좌보건지소와 북가좌1동 주민센터를 방문한 후 다음날인 20일 마포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21일 서울시 역학조사에서 111번 확진자는 가좌보건소와 북가좌1동 주민센터만 방문했고 이곳의 직원들과 접촉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서대문구는 22~23일 이들 기관을 폐쇄해 방역을 실시했고,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직원을 3월 4일까지 자가 격리 조치했다. 


그러나 111번 환자가 방문한 곳은 추가로 있었다. 


구에서 111번 환자가 신용카드 영업을 위해 다른 곳을 추가로 방문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당일 구 내의 모든 주민센터에서 영업 행위가 있었는지 CCTV를 통해 조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 결과 3곳의 주민센터 CCTV에서 111번 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해 추가 동선을 확보했다. 111번 환자가 이동 동선을 속이고 거짓으로 진술한 것이었다. 


서대문구는 뒤늦게 발견한 북가좌2동, 남가좌2동, 홍은2동 주민센터에 추가 소독을 실시했다. 


구는 해당 주민센터의 직원들에게서는 아직까지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으나 서울시 역학 조사에 따라 일부 직원들에 대해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타 시군구에서 동일한 허점이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또한 관공서를 드나드는 영업사원에 대한 경계를 촉구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적극 공개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