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친형 '급성 폐렴'으로 사망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대구에서 확진사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그런 가운데 바이러스의 확산의 원인으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가 주목받으며 교주 이만희의 친형(92)의 사인이 '급성 폐렴'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5일 국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만희의 친형은 급성 폐렴 증세를 나타내고 청도 대남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를 받던 도중 숨졌다.


고인은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입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장례식도 대남 병원에서 치러졌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달 31일 부터 장례식장을 방문한 신천지 신도는 대구 지파장과 간부 40명, 부산 시도 7명으로 총 47명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구 증거장막 측은 장례식장에 다녀온 신도 중 일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경찰은 현재 보건당국과 청도군과 협력해 장례식장을 방문한 신천지 신도들의 신원과 동선을 파악 중에 있다.


장례식 조의감 명단을 도태로 역학조사를 진행하며 현재 50명 정도의 신도들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


인사이트신천지 홈페이지


청도군 관계자는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대남병원에 입원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와 신천지 대구 증거장막 확진자의 발병 시기 등이 비슷해 연결고리가 있지 않을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남병원고 신천지의 연관성은 신도가 방문했을 가능성도 있고 일부종사자 중에 신도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대구와 청도를 중심으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지속적을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총체적이고 신속한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