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인 20만명 '코로나19' 검사하는데 '324억 6천만원' 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뉴시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정부가 신천지 종교집단 전체 신도명단을 확보하고 전국 20만 명의 교인을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검사 비용이 최대 324억 원이 필요할 전망이다. 검사 기간만 해도 최대 67일이 걸릴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오전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코로나19 진단 검사 현황 및 대책 기자회견'을 개최해 "약 2~3달 안에 신천지 확진자들의 진단검사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구리상담소에 따르면 신천지 전체 신도 수는 약 20만 2,899명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19 감염증 진단검사에는 1인당 16만 원이 필요하다. 상기도와 하기도 두 군데에서 검체를 채취하는데 각각 8만 원으로 총 16만 원이 책정됐다.


보건당국이 정해놓은 진단검사 적용 대상에 속하면 검사비는 무료다. 보건복지부 설명에 따르면 의료전문인이 의심 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진단해 진행하는 경우 본인부담금을 받지 않는다.


단순 계산하면 전체 신천지 신도를 검사하는데 324억 6,384만 원이 필요한 셈이다.


검사 기간이 두 달이 넘을 수 있다는 것도 문제다. 코로나19 잠복기가 최대 2주인 점을 고려하면 신천지 신도 전체를 조사하는 것은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뉴시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와 협의를 마무리하는 대로 확보된 명단을 전국 보건소와 지방자치단체에 전달할 방침이다.


코로나19 감염증 조사 또한 전달 즉시 개시된다. 신천지 신도에 대한 코로나19 감염증 조사 결과는 곧이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오늘(25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77명, 사망자는 10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