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더블치즈와퍼, 열량 폭탄 1위”

via 버거킹

 

'빅3'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에서 판매되는 인기 햄버거 세트 메뉴 대부분이 과도한 나트륨과 열량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문제연구소인 컨슈머리서치는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의 인기 햄버거 세트 메뉴 30개의 열량은 최소 763㎉에서 최고 1천515㎉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바쁜 직장인과 중고생을 중심으로 간단한 한끼 식사대용으로 활용되는 햄버거 세트메뉴는 햄버거에 콜라·사이다 등 음료, 감자튀김 등으로 구성된다.

 

이는 200g기준 흰쌀밥 한공기(250㎉)의 3∼6배 수준이다. 특히 성인 기준 하루권장 열량 섭취량이 1천900∼2천400㎉인 점을 고려하면 일부 햄버거 세트의 칼로리는 두끼 수준에 달하는 셈이다.

 

열량이 가장 높은 햄버거 세트는 버거킹의 더블 치즈와퍼로 무려 1천515㎉였고 그 다음으로 버거킹 더블 와퍼(1천437㎉), 버거킹 베이컨치즈 와퍼(1천283㎉), 버거킹 베이컨치즈 갈릭스테이크(1천229㎉), 버거킹 치즈 와퍼(1천219㎉), 맥도날드 더블 1955(1천201㎉) 등의 순이다.  

 

브랜드 별로 햄버거세트 평균 열량을 보면 버거킹이 1천197.3㎉로 최고였고 맥도날드와 롯데리아가 각각 948.2㎉, 897.6㎉로 뒤를 이었다. 

 

이들 햄버거 세트 메뉴에는 과도한 섭취 때 고혈압·심장병·신장병 등을 유발하는 나트륨도 많이 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빅3' 햄버거세트 메뉴의 함유 나트륨은 무려 892∼2천40㎎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트륨이 최다 함유 세트 메뉴는 역시 버거킹의 더블 치즈와퍼(2천40㎎)였다. 한끼에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하루 나트륨 섭취량인 2천㎎이상을 먹게 되는 셈이다.

 

이어 버거킹 베이컨치즈갈릭스테이크(1천865㎎), 버거킹 베이컨치즈와퍼(1천709㎎), 버거킹 베이컨치즈갈릭스테이크(1천638㎎), 버거킹 치즈와퍼(1천628㎎), 롯데리아 한우불고기(1천612㎎) 등의 순으로 나트륨 함량이 많았다. 

 

브랜드별 평균치를 보면 버거킹 1천478㎎, 맥도날드 1천208.4㎎, 롯데리아 1천159.5㎎ 등의 순이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대부분 햄버거 세트메뉴는 과도한 열량과 함께 나트륨을 많이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메뉴판에 있는 영양 성분량을 꼼꼼히 따져봐야 건강을 챙길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