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홈’ 영향 막바지…전국 흐리고 비, 밤에 그쳐


 

월요일인 13일은 제9호 전국이 태풍 '찬홈'(CHAN-HOM)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겠다.

 

전국이 흐리고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아침에 남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

 

강원 영서 남부에는 14일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찬홈은 이날 오전 1시30분께 황해도 옹진군 남쪽 해안으로 상륙, 북한을 지나고 있으며 그 영향으로 오전 5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5시부터 자정까지 강원도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서해 5도에 5∼20㎜, 남부지방에는 5㎜ 미만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1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제주 윗세오름의 누적 강우량이 1천432㎜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경남 산청 지리산(391㎜), 전북 남원 뱀사골(304.5㎜), 전남 구례 성삼재(276㎜), 경남 하동 화개면(232㎜) 등에 많은 비가 내렸다.

 

현재 서해안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해안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은 흐리고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오르지 못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의 기온을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24도에서 30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2.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 남부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는 오후부터 1.0∼2.5m로 점차 물결이 낮아지겠다.

 

모든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