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입국 금지'한 나라 대부분 '코로나19' 주춤한데 금지 안 한 한국은 환자 급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수애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3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누적 확진 환자는 763명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부가 처음부터 중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실제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41개국은 대체로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해졌다. 


러시아, 미국,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대만 등이 그 주요 국가로 대부분 두 자릿수 이내의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최근 들어 안정세에 들어간 모양새다. 


특히 중국과 5,000km에 이르는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몽골의 코로나19 감염자는 0명이다. 이는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초강도 정책을 취했기 때문이란 평가가 나온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19 국내 감염과 동시에 우리나라에서도 중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지난달 22일에는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 올라왔고 한 달 동안 76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참여했다. 


전문가들도 중국인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정부는 제한적 입국 금지 조치만 시행했을 뿐이었다. 


이에 한국이 제1 교역국인 중국과의 정치적·외교적 마찰을 피하고자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더불어 올해 상반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까지 예정돼 있어 이러한 의혹은 힘을 얻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에 대해 정부의 대처를 강하게 비판했다. 정부가 중국으로부터 입국자를 막아달라는 의협의 권고를 무시하다 사태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지난 21일 '창문을 열고 모기를 잡는 것 같다'는 비판이 일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겨울이라 모기는 없다"고 반박했다.


정부가 특정 국가 유입자를 막는 정책이 방역 차원에서 반드시 옳은 일은 아니란 뜻이었다.


한편 24일 국내에서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61명 추가로 확인돼 총 누적 확진자는 763명이 됐다.


최근 며칠 새 확진자 증가 추이가 빠르게 급증하고 있어 앞으로도 코로나19 환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