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서 '44만원' 주고 초럭셔리 '커트' 받은 유튜버 회사원A

인사이트YouTube '회사원A'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서울 청담동에 커트를 한 유튜버의 헤어스타일이 누리꾼 사이에서 의도치 않은 논란을 불렀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회사원A'에는 '청담동 44만원짜리 커트 받고 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회사원A가 방문하기로 한 곳은 원장 한 사람이 운영하는 가게였다.


그는 전화를 통해 예약을 했고 예약금은 11만원이었고 커트 비용은 33만원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회사원A'


유학파 출신에 연예인의 헤어스타일까지 맡았었다는 원장에게 회사원A는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헤어스타일로 커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약 한 시간에 걸쳐 원장은 미용 철학과 헤어스타일 상담을 진행했다.


원장은 "얼굴이 약간 둥근 느낌이 이어서 좀 더 길어 보이게 하고 키는 커 보이게 하겠다"고 했다.


회사원A의 두상을 만지며 전체 구상을 마친 원장은 섹션을 나누는 데도 공을 들였다.


인사이트YouTube '회사원A'


회사원A는 무려 4시간에 걸친 커트를 마쳤고 4일이 지난 뒤의 모습을 공개했다.


머리카락은 어깨 밑까지 내려왔고 머리 윗부분에는 숏컷이 숨어 있는 구성이었다.


때문에 볼륨감과 긴 머리를 유지할 수 있다고 회사원A는 설명했다.


이후 머리카락을 자른 지 일주일이 지난 후 회사원A는 염색까지 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회사원A'


그는 옆에 있는 머리카락이 뻗쳐 "약간 반항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회사원A는 러블리한 옷들과 헤어스타일을 어떻게 매치를 할지 "아직까지 탐구를 더 해야 할 것 같다"며 영상을 마쳤다.


그러나 누리꾼의 반응은 대부분 좋지 못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가격과 별도라는 11만원 예약금이 이해가 안 된다", "솔직히 예쁜지 모르겠다", "어떤 철학이든 과정보다 결국 결과물이 중요한데 좀 아닌 것 같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44만원이나 들인 돈과 4시간에 걸친 시간으로 공을 들인 회사원A의 헤어스타일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회사원A'


YouTube '회사원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