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된 부분 바로잡겠다"···신천지, 모레(24일) 서울서 기자회견 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자료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 환자가 신천지 교인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 교단 측이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22일 신천지 측은 "모레(24일) 서울시청 인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돌아가는 상황과 관련해 우리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천지 관계자는 "사실과 왜곡되게 기사가 나가는 경우가 있다"며 기자회견 이유를 밝혔다.


신천지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자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힐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신천지 홈페이지


기자 회견은 오전 10시 혹은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은 참석하지 않고 신천지 대변인과 주요 간부들만 참석한다.


한편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는 지난 18일 31번째 확진 환자가 나온 뒤로 연일 수십 명의 환자가 쏟아지며 22일 오전 현재 169명까지 늘어났다.


공식적으로 확인된 전체 확진 환자 346명 중 절반에 가깝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