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금지 6번이나 권고했는데 안 들었다" 참다참다 분노 터진 의사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처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정부가 중국으로부터 입국자를 막아달라는 의협의 권고를 무시하다 사태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또 원격 진료와 같은 지침을 의협과 논의도 없이 시행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의협 권고를 무시하다 일이 커진 뒤에야 갑자기 '전화 처방 허용'을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1일 의협은 '정부의 원격 진료 관련 대한의사협회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를 비판했다.


정부가 원격 진료에 대한 방침을 협의도 않고 진행하는 등 불통이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간 중국으로부터 입국을 전면 금지하라는 권고도 무시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도 내놨다.


인사이트뉴스1


의협은 "지난 한 달간 중국으로부터의 입국 제한을 통한 감염원 차단 등 6차례에 걸친 권고에도 불구하고 이는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의사의 희생과 헌신 뒤에 돌아오는 것은 역시나 정부의 불통"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을 배제하고 정책을 밀고 나가는 정부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앞서 정부는 병원 내 코로나19의 감염을 막고자 한시적으로 전화를 통한 상담·처방을 허용하는 방침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같은 방침은 의협과 협의 없이 진행됐다.


인사이트뉴스1


더구나 실효성에도 다소 의문 부호가 붙어 있다. 어차피 처방을 받은 환자는 약국에 가야 되니 약국에서 감염이 벌어질 수 있어서다.


특히 기저 질환을 가진 고령자가 약국에 왔다가 감염자를 접촉할 수 있다. 따라서 의협은 전화 처방보다 병원 내에서 약을 직접 만들고 배송하는 것이 더 실효적이라고 제안했다.


의협은 "(감염자가) 다시 약국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다른 고위험군 환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있다"며 "의료기관의 직접 조제와 배송을 함께 허용하지 않는 이상 실효성을 갖기 어렵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