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왔다···30번 환자 태웠던 택시기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도 안양도 코로나19에 결국 방역망이 뚫리고 말았다.


22일 경기도 안양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해 당국이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이날 안양시는 "자가격리 중이던 호계동 거주 64세 남자 주민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서울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던 중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를 이송한 뒤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8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확진자는 현재 경기도립 안성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안양시는 질본과 함께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확진자 거주지 방역 소독에 나섰다.


시는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들이 확인되면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 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손 세정제를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