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최초 '우한 코로나' 확진자, 음식점·편의점·카페 등 18곳 이상 다녔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전 지역 최초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자가 격리 조치를 받았음에도 행동 수칙을 따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 18곳 이상의 음식점·편의점·카페 등을 간 것으로 확인돼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동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우한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이 여성은 최근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확진자가 지난 13일부터 친구들과 대구에 머물며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증상이 있음에도 감기로 여기고 해열제만 먹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상이 심해져 18일 대전 동구보건소를 방문해 자가 격리 조치를 받았지만 격리 수칙을 이행하지 않고 자주 외출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특히 확진자는 대전서 사람이 가장 많이 몰리는 중구 은행동 일대를 자주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확진자는 중구 은행동 고깃집(뿔난 뚱땡이), 자양동 GS25 편의점, 우송대, 중국 음식점(손이가짜장), 카페(더그레이커피숍), 레스모아 중앙점, 토마토, 원더플레이스, 쥬얼리 가게(OST), 에머필, 섹시쿠키, 대전역 등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매직코인노래연습장과 아지트PC방, 케이마트 등도 잠시 들렀다. 


대전시 관계자는 "해당 확진자는 총 18명 정도를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이 확진자와 함께 대구에 간 친구들은 우한 코로나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대전시는이씨와 접촉자 등의 카드 사용 내용 조사 등을 통해 동선을 정밀조사하기로 했으며, 더 자세한 내용은 추후 발표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