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로구에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했다··41세 여행가이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구로구에서도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22일 구로구청 보건소는 홈페이지에서 "확진자는 구로구 개봉동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조모(41·남)씨"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조씨는 여행 가이드로 지난 8∼16일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여행객 중 의성에 사는 50대 여성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조씨도 검사를 받게 됐으며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는 확진자 거주지 주변을 방역, 동거인 1명은 자가격리 조치 및 검사를 실시 중이다.


구로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1339 또는 보건소로 즉시 신고해야 한다.


또한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도록 하고 기침 시 꼭 옷소매로 가리는 것이 좋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