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확진자 142명 추가 발생…국내 총 346명·사망 2명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의 추가 확진자가 142명 나왔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의 확진자 142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1명이 추가되면서 국내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총 346명이 됐다. 지난달 20일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 약 한달 여 만이다.


보건당국은역학 조사를 실시한 뒤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국내에서는 지난달 20일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중국 여성이었다.


정부는 확진자가 15명까지 늘어난 4일에야 뒤늦게 우한으로부터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중국인에게 관광 목적의 단기 비자 역시 발급을 중단했다.


그러나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슈퍼 전파 사례가 나오면서 확진자는 빠르게 속출했다. 21일에는 무려 10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31번 환자는 10일 폐렴 등의 증세가 발현했는데도 대구 시내를 활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 9일과 16일 각각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두 시간 동안 예배를 보기도 했다.


두 번의 예배에는 각각 400여명의 신도를 비롯해 1,000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했다고 한다.


줄곧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던 그는 17일 수성구 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의 음압병동에 격리된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