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오는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박·외출·면회 통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100명을 넘고 사망자까지 발생하면서 당국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감염병'에 취약한 군(軍)은 선제적으로 휴가 제한 등을 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국방부는 "오는 22일부터 전체 장병의 휴가·외박·외출·면회를 전면 통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국방부는 코로나19가 창궐한 대구·경북 지역의 군 장병들만 휴가를 제한하려 했지만, 제주 해군부대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계획을 틀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오후 9시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록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 본부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국방부는 22일부터 전체 장병의 휴가·외박·외출·면회를 통제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한편 오늘 제주 해군부대의 한 군인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차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오늘 오전부터 의심 증세가 발생해 곧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해당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 교회'의 31번 환자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