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대구 다녀온 22세 군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코로나19가 제주 지역에도 상륙했다.


20일 제주의 소리는 의료계 말을 빌려 제주지역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확진자는 22살의 군인으로 휴가차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차 대구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군인은 20일 오전부터 의심 증세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에 방문했다.



제주한라병원에서 실시한 코로나19 1차 간이 검사 결과양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제주대학교병원 음압 병상으로 이송 중이다. 이송이 완료되면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통상 확진 판정에 10시간 내외가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확진 여부는 21일 새벽쯤 정확히 판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군인은 대구를 찾았을 당시 주로 여자친구와 함께 다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방역 당국은 군인의 여자친구가 대구 신천지교회와 관련 있는지 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이 군인은 여자친구가 신천지와 연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4명이며, 1명이 사망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최초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해당 환자는 기존 확진 받은 환자가 아닌, 오늘 오후에 '확진 발표'가 난 환자다.


사망자는 지난 19일 폐렴 증세로 사망했으며, 20년 넘게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