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원주·강릉·동해 거주 신천지 교인 13명, 슈퍼 전파자 31번과 같은 대구 교회에서 예배봤다

인사이트한국철도공사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대구에서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이 여파로 강릉까지 감염 확산할 조짐이 보인다.


61세 여성 대구 신천지교도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과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 13명이 강원도 각지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6일까지 대구를 방문했으며 특히 이 중 2명은 31번 확진자가 예배에 참석한 지난 9, 16일에 같은 건물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신천지예수교는 도내 신도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원주 지역 5명이 대구를 방문했고, 각각 춘천 4명, 강릉 2명, 동해 2명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이들은 일부 대구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건소에서 각각 검사를 받고 '증상 없음' 결과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한편 이날 오전부터 원주지역 맘카페와 SNS에서는 원주, 횡성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 30명이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31번째 확진자와 교육을 받았다는 내용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신천지예수교 측 관계자는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가 떠돌아다니고 있다"며 "30명이 대구를 다녀왔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1,160명까지 폭증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