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백병원 방문 '코로나' 의심환자 발생, 응급실 폐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에 이어 부산의 병원에도 폐쇄 조치가 진행됐다.


19일 부산 해운대 백병원의 응급실이 임시 폐쇄됐다.


병원을 방문했던 40대 여성이 관련 증상을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역학조사가 이뤄졌고 이에 따라 응급실 폐쇄 조치를 한 것이다.


의심 환자는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내원했다.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가 나타나 곧바로 격리됐고 추가 조사 진행됐다.


이 의심 환자는 잔기침, 두통 증상 등이 있었지만 해외 여행력이 없어 따로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의료진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에는 6시간 정도의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현재까지 부산에서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없다.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에 위치한 병원들도 응급실을 폐쇄하고 있다.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대구의료원, 경북대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경주동국대 병원 등에 나뉘어 입원 중인 상태다.


한편 오늘(19일)까지 국내 총 확진자는 46명인 상태며 대구·경북에서 감염된 13명을 비롯해 오늘만 15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확진자의 동선 및 감염 경위에 대해서 세부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해운대백병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