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 1,000명과 접촉한 31번째 확진자, 의사가 '코로나 검사'하랬는데 '거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병원 측의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거부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폐렴 증상을 확인한 후에도 곧장 검사를 받지 않고 다중이용시설을 다니다 3일이 지난 뒤에야 보건소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31번째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의 1차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채홍호 부시장은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10일 체온이 38.8도를 보여 병원 측이 신종 코로나 검사를 권유했으나 본인이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확진자가 중국 등 해외여행 전력이 없어 코로나19에 대해 의심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대구 서구)은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후 7일 오후 9시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이날 31번 환자는 두통과 오한 증세를 보이다 10일 체온이 38.8도까지 올랐다.


증상을 보고 병원 측이 환자에게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으나 확진자가 이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 지난 15일 CT에서 폐렴 증상을 확인해 타 병원으로 옮겨 폐렴과 검사를 권유했으나 확진자는 3일 뒤인 17일에서야 퇴원해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


이때 확진자는 폐렴 소견이 확인된 다음 날인 16일 대구 남구의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하기도 했다. 문제는 31번 환자와 교회 접촉자가 무려 1,000명에 이른다는 것이다.


한편 오늘(19일) 오전 11시 기준 국내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신규 발생했으며 이 중 10명이 31번째 확진자와 교회에서 만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