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크루즈선에 있던 '한국인 6명+일본인 1명' 태운 전용 탑승기 방금 전 김포공항 도착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이곳에서 하선한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탄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9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6시 30분쯤 도착한 공군 3호기는 앞서 18일 서울공항을 출발했다.


이후 이날 오후 2시 50분쯤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대기했다.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날 오전 0시 20분경 한국행을 위해 하선해 2시 20분께 현지 이륙했다.


인사이트뉴스1


현장에는 의료진이 다수 대기해 있다가 이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했다.


먼 길을 돌아 드디어 한국으로 도착한 전용기는 성남으로 이동할 예정이며, 이들은 인청공항 중앙검역지원센터에서 2주간 격리된다.


한편 이들이 탑승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계속해서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8일 해당 배에서 총 88명의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