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는 31번 환자, 강남 본사 세미나서 '100여 명'과 3시간 넘게 접촉했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TVCHOSU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국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회사 세미나에 참석한 것이 확인됐다.


18일 TV조선은 국내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지난달 세미나 참석을 위해 동료들과 상경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모바일 상품권 유통업체 대구지사 직원으로, 지난달 29일 본사 세미나를 위해 서울 강남을 찾았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TVCHOSUN'


세미나는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가량 진행됐으며 참석 인원도 1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인원들은 업체 전국 지점 직원들로 대부분 주부들이었다.


31번 확진자를 제외하고 이제껏 대구에서는 확진자가 없었기 때문에 이곳에서 감염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측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TVCHOSUN'


또한 31번 확진자가 2월 7일 오한, 8일 인후통, 10일 발열 증상을 보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해당 세미나가 감염원이었을 확률이 높다.


그뿐만 아니라 31번 확진자를 포함해 지방에서 올라온 직원 15명 정도가 세미나를 마친 뒤 본사 사무실에 들렀다가 근처 식당에서 식사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문제는 세미나에 참석했던 인원이 정확히 누구인지 파악이 안 된다는 것이다.


제대로 된 감염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세미나 참석자를 파악하는 것이 제일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YouTube '뉴스TVCHOS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