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빨리 끝내고 싶어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이다 응급실 실려간 자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과다출혈로 인해 심각한 쇼크를 일으킨 한 자매가 동시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자매가 응급실로 실려 온 '황당한 이유'가 알려지자 의료진을 포함한 현지 시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오맨은 생리를 빨리 끝내고 싶다는 이유로 진공청소기로 생리혈을 흡입한 자매를 보도했다.


사건 당시 미국에 거주하는 23살 언니와 19살 여동생은 같은 기간에 생리를 하고 있었고 한껏 예민해진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끊임없이 나오는 생리혈 탓에 찝찝하고 불편한 상태가 며칠간 지속되던 가운데 언니는 생리를 빨리 끝낼 한 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바로 '진공청소기'를 이용해 남아있는 생리혈을 전부 빨아드려 생리를 끝내겠다는 것.


일정량의 생리혈이 자궁안에 고여있다고 생각한 언니는 생리혈을 전부 빨아들이게 되면 즉시 생리가 끝난다고 생각했다.


언니는 여동생에게 자신이 떠올린 신박한 방법을 같이 할 것을 제안했고 자매는 서로 도와 생리혈을 빨아들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많은 양의 피가 갑자기 빨려 나가자 자매는 과다출혈로 인한 쇼크를 겪게 됐고 급히 응급실로 이송됐다.


의사는 "말도 안 되는 방법을 떠올린 자매의 대담한 행동이 놀랍다. 신체에 대한 생각과 이해가 부족했다"라며 자매의 행동을 비판했다.


현재 자매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으며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현지 시민들은 가정이나 학교에서의 제대로 된 성교육이 필요하다며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